• 최종편집 2022-03-29(화)
 

 

김재욱 칠곡군수가 실천하는탈권위주의소통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김 군수는 출근길 자전거로 민생의 현장을 찾아 소통에 나서고 직원을 위해 직접 커피를 내리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이러한 모습은 주민과의 눈높이 소통을 강화하고, 경직된 조직 분위기를 누그러뜨려 직원들의 창의성을 끌어내는 수평적 소통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다.

 

김 군수는 긴급한 일정이 없거나 주말이면 관용차 대신에 자전거를 이용해 출퇴근하고 있다사무실로 바로 출근하지않고 자전거로 민생의 현장을 찾아 일상 속 불편함을 찾고 주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있다이와 함께 군수실에서 회의가 열리거나 민원인이 방문하면 바리스타가 되서 직접 커피를 내려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 가고 있다.

 

여직원이 커피를 타는 문화가 사라지자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를 중심으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군민 중심의 행사를 위해 인사말, 내빈 소개, 지정석 등의 의전을 최소화하고 업무 담당자만 행사에 참석하도록 했다.

 

이 밖에 종이 출력물 대신에 TV 화면을 보고 매체로 이용하는종이-ZERO 스마트 보고를 시행하고 6급 담당 공무원의 대외 직명을 팀장으로 변경하기도 했다.

 

김 군수는고정관념이나 격식에 얽매이지 않은 유연한 조직 문화를 만들어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앞으로 행정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불필요한 관습과 의전을 없애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공직자와 군민을 마주 보며 더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도록 저 자신부터 낮추겠다라며,“이벤트나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민선 8기 동안 일관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커피 내리는 자치단체장…김재욱 군수‘탈권위주의’행보 눈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