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칠곡군이 국내 대표 호국평화 축제인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이하 낙동강 대축전)을 홍보하고 호국 용사의 희생과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는일병 비둘기 서포터스를 모집한다.

 

칠곡군은 지난 17일 교육문화회관에서 김재욱 군수를 비롯해 청소년 기자단·운영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일병 비둘기 서포터스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은 기사 작성 실습 참전용사와의 대화 통기타 가수 공연 군수와의 소통 평화 기원 메시지 작성 기념 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김 군수는 일병 서포터스 공식 티셔츠와 베레모를 착용하고 경례 자세로 홍보 사진을 촬영해 눈길을 끌었다. , 2연평해전 당시 북한 함정의 기관 포탄에 왼손 손가락이 통째로 날아갔지만, 개머리판을 겨드랑이에 지지하며 끝까지 응사한 권기형(40) 씨는 그날의 참상을 설명하며 호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바이브레이션부터 호흡까지 가수 김광석을 완벽하게 재현했다는 명성을 얻고 있는 가수 신영철(49) 씨는이등병의 편지를 열창하며 평화를 지키는 일병이 된 서포터스를 응원했다.

 

칠곡군은 발대식을 시작으로 초중고 학생 220명을 포함해 1천 명의 서포터스를 모집한다. 서포터스에게는 NFT(대체불가토큰)가 제공되고 전용 출입구를 통해 낙동강 대축전 체험존을 이용하는 것은 물론 추첨을 통해 칠곡보 오토캠핑장 무료 이용권이 주어진다.

 

학생 서포터스에게는 일병 비둘기 공식 티셔츠와 각종 굿즈가 추가로 제공된다. 신청은 낙동강 대축전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가능하며, 칠곡군은 신청자를 오픈 채팅방에 초대해 별도의 미션 수행 결과로 서포터스를 선발한다.

 

김재욱 군수는한때 평화를 상징했지만 천덕꾸러기로 전락한 비둘기처럼 평화의 위상도 점점 추락하고 있다,“일병 비둘기가 되어 낙동강 대축전을 오감으로 즐기고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올해 9회째를 맞는 낙동강 대축전은칠곡, 평화가 오기까지라는 주제로 1028일부터 1030일까지 칠곡보생태공원과 왜관 원도심인 1번 도로에서 열린다.

 

육군 제2작전사령부의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로 블랙 이글스 에어쇼, 헬기 축하비행, 군 문화 공연 등의 군() 관련 콘텐츠도 경험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칠곡군,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알리는 ‘일병 비둘기 서포터스’ 모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