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거점소독시설 및 가축방역상황실 운영, 축산농가 농장 소독 당부

 

구미시는 겨울철 발생 위험이 높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주매개체인 야생철새로부터 농장을 사수하기위해 내년 228일까지 해평철새도래지와 지산샛강 인근 12.5km를 가금관련 축산차량의 출입통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축종별 검사 주기 단축(분기 1회에서 월1회로, 발생시 5일마다)을 통해 농장간 수평전파를 막고 가금전담관 15명을 지정 공무원 책임하에 방역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구제역 차단을 위해 이달부터 일제접종을 추진 중이며, 특히, 다음달부터 생분뇨의 시 도간 이동을 금지하는 조치도 시행할 것임을 밝혔다.

 

아울러 산발적으로 발생중에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이달을 방역 위험시기로 정하고 양돈농가 출입 축산차량의 거점소독시설(선산읍 생곡리 1348) 경유와 소독을 의무화했다.

 

전호진 축산과장은 가축방역대책상황실 운영을 통해 질병 발생 시 신속한 초동 대처를 강조하며, “축산농가들도 축사 내 외부 소독, 임상증상 발견 즉시 신고 등 방역수칙 이행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대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