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월)
 


기계금속자동차부품 95, 전기전자 76, 섬유화학 54 등 전 업종 악화 전망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윤재호)는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지역 내 108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31/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BSI 전망치는 8120221/4분기(100) 이후 3분기 연속으로 감소하다 4/4분기 대비 3포인트 소폭 증가했지만, 기준치를 상회하지 못하고 있다20221분기 (100), 2분기 (97), 3분기 (88), 4분기 (78)

 

업종별로는 기계·금속·자동차부품 95, 전기·전자 76, 섬유·화학 54, 기타 94 등 모든 분야에서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하고 특히, 섬유·화학 업종에서 원·부자재가 상승 외에도 화물연대 파업 등으로 경기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으며,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90, 중소기업이 79로 나타났다.기타 업종으로는 식품류, 골판지 상자, 건설, 도시가스, 증기 공급 등을 포함.

 

세부 항목별 역시 매출액 88, 영업이익 77, 설비투자 88, 공급망 안정성 84, 사업장, 공장 가동 89로 모든 부문에서 기준치를 하회하며, ·부자재가 상승 및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비용 상승 등으로 채산성 악화가 예상된다.

 

올해 매출액(실적)과 영업이익의 연초 목표치 달성 여부를 질의한 결과 매출액의 경우 소폭 미달(10% 이내) 42.6%, 크게 미달 20.4%63.0%가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응답한 가운데 나머지 37.0%는 목표치를 달성 또는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간 목표달성 22.2%, 소폭 초과달성(10% 이내) 12.0%, 크게 초과달성 2.8%

 

다음으로 영업이익 역시 소폭 미달(10% 이내) 45.4%, 크게 미달 24.1%로 응답 업체의 69.5%가 목표치에 미치지 못할 전망이라고 응답했으며, 나머지 30.5%는 목표치 달성 또는 초과 달성으로 나타났다. 연간 목표달성 18.5%, 소폭 초과달성(10% 이내) 9.3%, 크게 초과달성 2.8%

 

이처럼 2022년 기업들의 실적 및 경영환경에 영향을 끼친 국내외 요인으로는 원자재가격이 31.7%로 가장 많았으며, 내수시장 경기 30.8%, 수출시장 경기 17.5%, 고금리 상황 10.8%, 고환율 상황 9.2% 등으로 응답했다.

한편, 20231/4분기 전국의 BSI74로 전분기(82) 대비 8포인트 하락했으며, 지역별로 부산(93) 세종(89), 울산(85), 서울(82) 순으로 나타난 가운데 구미(81)는 전국 평균(74)은 물론, 경북(73), 대구(5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상공회의소 심규정 경제조사팀/기업유치팀장은 올해 구미산단 수출 실적이 8년 만에 300억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2023년에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 경영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물류비나 수출보험료 지원 등을 확대하고 안정적인 원자재 공급 망 관리체계 구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3년 1/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