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6-09(금)
 

 

 

칠곡군 오시면 꼭 장군 국밥 맛보세요

경북 칠곡군은 6·25 전쟁의 아픔과 고 백선엽 장군의 호국정신을 그릇에 담은장군 국밥을 관광 자원화한다.

칠곡군은 왜관읍 원도심에서 열리는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백선엽 장군 추모 행사에서 장군 국밥을 선보여 관광객을 유치하고 미식가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장군 국밥의 유래는 70여 년 전 북한군에게 전 국토의 95%를 점령당한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대한민국을 구한다부동 전투로 거슬러 올라간다. 백 장군은 1950818일 영천에서부터 사단 사령부가 위치한 동명초등학교까지 장거리 행군으로 지친 보충병을 위해 소속 부대로 이동하는 대신에 하루 휴식을 취하게 하고 돼지를 잡아 국밥을 제공했다.

 

국군 1사단 사령부에는 전투 병력이 많지 않다고 판단한 북한군은 다음 날 새벽 백선엽 장군을 생포하기 위해 특공대를 보내 기습 공격을 감행했다. 때마침 국밥을 먹고 충분한 휴식을 취했던 보충 병력이 북한군과 치열한 교전을 펼친 끝에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 그날 이후 밥과 고기를 한가득 담아 푸짐하게 차린 국밥을 장군 국밥이라 불렀다.

 

백 장군의 부하를 아끼는 마음과 나라 사랑 정신이 깃든 장군 국밥은 40여 년 전부터진땡이 국밥’(구 장군 순대국밥)이 계승해 왔다. 진땡이 국밥은 각종 블로거와 SNS를 통해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맛집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24시간 사골을 진하게 우려냈지만, 탁하지 않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며, 장군 국밥 계승자답게 한 그릇 가득 국밥이 제공된다.

 

고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74) 여사도 지난달 31일 김재욱 칠곡군수를 비롯해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 권기형(41), 실종 장병 유해를 찾아 달라는 손 편지를 쓴 유아진(순심여중·13)양과 진땡이 국밥을 찾았다이들에게 국밥이 가진 의미는 달랐지만, 국밥 속에 담긴 나라 사랑 정신을 기억하며 소통을 이어갔다. 이어 호국의다리에서 신진우(경북대 음대·22) 칠곡영쳄버오케스트라 단원의 트럼펫 연주에 맞춰 헌화했다.

 

백남희 여사는따뜻한 국밥 한 그릇에 아버님이 생각난다대구 군부대가 칠곡군에 유치돼 많은 장병이 장군 국밥을 통해 호국정신을 깨우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재욱 군수는경제 수준이 높아지면서 여행객들의 우선적인 관심은 음식에 쏠리고 있다,“칠곡군의 지역적 특성과 역사를 반영한 음식을 널리 알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25 최대 격전지 칠곡군에는‘백선엽 장군 국밥’이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