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군위=김봉국 기자/ 군위군은 지난 23일 벼 재배면적 조정을 통한 쌀 수급안정 방안 및 의견수렴을 위해 군위군 쌀전업농 회장단과 농협 군위군지부 및 지역농협을 대상으로 쌀 적정생산 대책 추진 회의를 개최했다.

 

전국적으로 쌀 공급과잉 해소를 통한 쌀값 안정, 시장격리 비용 절감을 위해 경상북도 및 군위군은 쌀 적정 생산 추진 대책을 세우고 있으며, 군위군의 목표는 전년 대비 110ha를 감축하고자 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쌀전업농, 대규모 생산농가 등을 중심으로 쌀 적정 생산 참여농가를 적극 발굴하여 지원하며, 지역농협은 조합원 등을 중심으로 쌀 적정 생산을 유도, 벼 재배면적 조정을 위한 홍보교육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쌀 적정 생산과 관련한 주요사업으로, 논에 벼를 재배하지 않을시 전략작물직불금(, 하계조사료: 100~430만원/ha 지원), 논타작물 지원사업(200만원/ha 지원), 벼 재배 감축협약(공공비축미 150~ 300/ha추가배정) 사업이 있다. 신청기간은 420일까지 연장될 예정으로 농지소재지 읍면사무소로 방문·신청하면 된다.

 

군위군 관계자는 쌀 시장의 구조적인 과잉해소 및 수확기 쌀값안정을 위해서는 일정 수준의 벼 재배 면적 조정이 불가피한 만큼 농업인 단체 및 농협 등과 함께 총력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위군, 2023년 쌀 적정 생산 대책 회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