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김천=이해수 기자/ 김천시는 김천시립미술관에서 지난 3일 시작된 남산동 큰언니’s 가을 사진 전시회가 지역 주민들의 큰 호응으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남산동 큰언니’s 가을 사진 전시회 느긋한 가을 아침’>2023년 남산지구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남산 마루(대표 신원연)’가 개최한 전시회다. 남산 마루는 평화남산동에 거주하는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비영리민간단체로, 남산동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주민화합을 도모하고 있다.

 

올해 남산 마루가 추진한 프로그램은 <경로당에서 놀자!>로 코로나19로 인해 몇 년간 굳게 닫혀있던 남산경로당을 지역 어르신과 다양한 문화 예술 활동을 통해 지역의 활력을 불어넣고 공동체를 회복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남산 마루는 지역 사진관과 연계해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사진 촬영법 등 사진 교육을 했다. 교육에 참여한 20여 명의 어르신들은 눈으로만 보던 남산동 일상의 풍경과 지역 자원, 그리고 10월에 개최된 마을 축제 모습 등을 스마트폰으로 직접 촬영했다. 그리고 촬영한 사진 중 전시회에 출품할 사진과 작품명을 직접 선정하여 이번 전시회를 개최하게 됐다.

 

지역 주민들은 일상에서 마주한 문화 예술 활동을 통해 사진작가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얻음과 동시에 남산동 모습을 기록화하는 주민 주도 자료 보관소(아카이브) 활동을 활성화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 개최된 오픈 행사에는 경로당의 예술가들이자 남산동의 큰언니들의 등단(데뷔)을 응원하기 위해 칠곡 보람할매연극단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칠곡 보람할매연극단은 시니어 문화콘텐츠의 선두 주자로 201511월 경북 칠곡 성인문해교실 수강생들로 결성된 평균연령 77세의 칠곡 할매 9명이다.

 

칠곡 할매들은 경북 칠곡 어로1리 출신으로, 대통령의 글꼴로 알려진 칠곡할매글꼴의 제작자들이자 전국을 누비며 연극공연을 진행하는 연극 배우들이다. 이들은 최근 젊은 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젊은 층의 문화인 힙합과 랩을 배우기 시작했으며, 이번 느긋한 가을 아침 에서 농촌의 일상과 칭찬과 도전을 격려하는 곡들로 총 5곡의 랩을 선보여 전시회를 관람하는 지역 주민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지역의 대표 미술관인 김천시립미술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진행되고 있으며 3일부터 9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3년 남산지구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