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경북 도=이화조 기자/ 경상북도는 도내 취약계층의 안정적인 생활을 돕기 위해 사회보장수준을 대폭 확대하고 민관협력 강화 등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2024년을 복지사각지대 제로화(zero)화의 원년으로 만들 계획이다.

 

생계급여 지원 기준 역대 최대 인상(4인 가구 기준 13.16%)

 

도는 올해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가 4가구 기준으로 기존 162289원에서 1833,572원으로13.16% 대폭 상향됨에 따라 생계급여 예산도 지난해보다 1473억 원을 증액한 5730억 원으로 편성했다.

 

상세히 살펴보면 2024년 기준 중위소득이 4인 가구 기준으로 지난해 540964원에서 6.09% 인상된 5729193원이며, 생계급여 선정 기준이 2007년 이후 7년 만에 기준 중위소득의 30%에서 32%로 조정됨에 따라 도내 생계급여 수급자가 24백 가구 이상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주거급여 선정기준 역시 기준 중위소득의 47%에서 48%로 높아지, 임차가구에 대한 기준 임대료도 지역별가구원수별 164천 원 ~ 626천 원에서 178천 원 ~ 646천 원으로 인상한다.

 

저소득층 학생들의 교육복지 혜택을 지원하는 교육급여도 전년대비11% 올라 초등학생 461천 원, 학생 654천 원, 고등학생 727천 원을 지원해 교육비 부담과실질적 교육 기회를 보장한다.

 

각 급여별 기초생활보장의 보장 수준이 대폭 강화 확대 가구별 소득 수준과 수요에 따라 두터운 보호 체계를 구축해 빈곤 사각지대가적극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긴급복지 생계비 월62만 원 71만 원 인상, 대상범위도 확대

 

저소득 위기가구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긴급복지지원 생계지원금도 인상됐다. 1인 가구 기준 월 623300원에서 월 713100원으로 오르며, 난방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는 기존 11만 원에서 15만 원으로 인상해 지원한다.

 

올해는 기준중위소득 기준이 상향되고 금융재산 기준은 완화됨에 따라 저소득 위기가구 대상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경북도는 지난해 대비 46억이증가한 273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주 소득자의 실직, 중한 질병 등 갑작스러운 위기사유 발생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대해 생계, 의료, 주거 등을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의료급여 기준 기준완화 및 확대(재가의료급여(6개시군전시군))

 

올해부터는 장애 정도가 심한 등록 장애인이 있는 수급 가구는가구 내 연 소득 1억 원(월 소득 834만 원) 또는 일반재산 9억 원을 초과하는 부양의무자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798억 원의 예산을 수립 95천여 명에 대해 질병 치료, 수술, 입원 간호 등 의료급여를 지원한다.

 

지난해까지 시범사업으로 시행한 재가의료급여사업을 기존 6개시군(포항, 김천, 안동, 구미, 영천, 의성)에서 전 시군으로 확대해 장기입원 필요성이 낮지만,입원 중인 의료급여 수급자에겐 의료돌봄식사병원이동 등서비스 제공으로 지역사회 복귀를 돕는다.

 

자활근로 및 자산형성사업 확대로 탈수급 집중 지원

 

올해 경북도는 441억 윈의 자활근로사업비를 편성해 3466명의 자활참여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준 중위소득 인상으로 인한 기초생활수급자와 근로복지연계서비스 참여 수요 확산에 따른 자활사업 참여자 증가에 발 맞춰 수요자 중심 자활지원체계를 강화한다.

 

도는 이를 위해 광역자활센터와 19개 지역자활센터 협력을 통해 신규 자활사업 모델및 지역별 특성화 자활사업 개발 및 보급 광역자활센터 중심 자활사업 규모화 지원 강화 자활기업 협업 확대로 저소득근로 빈곤층의 자립 기반 조성과 탈수급을 지원한다.

 

일하는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등 근로능력이 있는 수급자의 탈수급지원을위해 자산형성지원(IDA : Individual Development Account) 사업 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한다.

 

올해는 128억 원의 예산을 수립해 6763명에대해지원한다. 가입대상자는 근로중인 수급자·차상위계층과 중위소득 100% 이하 청년 등으로 구분된다.

 

매달 본인 소득의 10만 원에서 50만 원을 저축할 경우 근로 소득 장려금으로 매달 10만 원에서 30만 원을매칭 지원하는 사업으로 도는 수혜자 확대를 위해 사업 홍보와 대상자 교육을집중 실시한다.

 

회적 고립 가구 발굴지원 확대로 복지사각지대 zero화 추진

 

경북도는 매년 2개월마다 6차수에 걸쳐 연간 8만 여명의 위기 우려가구를 조사하며 대상자 발굴에 힘쓰고 있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에는 제도권 밖에서 어려움을 격는 이웃들이 많다.

 

1인가구 증가 현상처럼 가족 구조의 변화로 사회로부터 단절된 고립 위기가구 문제가 커다란 해결 과제로 떠 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사회적고립예방지원센터를 신설하고 도와 시군의 희망복지지원단과 읍면동 맞춤형복지팀 간 협력을 강화한다.

 

시군에서는 복지유관기관으로 구성된 행복기동대, 읍면동은 이통장, 명예사회복지공무원등으로 구성된 마을기동대를 편성해 위기가구 발굴과 지원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도는 이를 기반으로 사회적고립 고위험군 실태조사와 발굴, 안부확인, 지역돌봄, 지역공동체 공간 조성, 주민 간 교류활동, 생활환경개선 사업 등을 추진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사회적 고립 위기가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

 

황영호 복지건강국장은복지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분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기가구 발굴 체계를 촘촘하게 만들고, 도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체감 복지 행정이 구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도민 중 복지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분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지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사회보장 수준 대폭 확대로 복지사각지대 없앤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