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구미=김호숙 기자/ 구미시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구미코(Gumico)에서 열린 2024년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국내학술대회(KCSDT 2024)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경상북도, 구미시, 경북구미반도체특화단지추진단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학술대회는반도체 초격차의 초석, 반도체 소부장과 특화단지 생태계를 주제로 진행됐다. 3일간 127편의 초청 강연, 구두 및 포스터 논문 발표가 진행됐으며,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자 및 패널 기업체와 관련 분야 대학 및 연구기관에서 300여 명이 참석했다.

시는 2024년을 반도체 특화단지 활성화를 위한 원년으로 삼고 본격적으로 특화단지 조성에 나서고 있다. 반도체 산업 초격차를 위해서는 국내 반도체 산업의 취약 영역인 소재부품 공급망 내재화 및 국산화가 필수다. 국가 반도체 소재부품 공급 핵심 거점 역할 수행 및 반도체 전후방 산업 생태계 완성을 목표로 반도체 소재부품의 개발생산실증사업화에 이르는 전주기 지원을 위한 필수 인프라 구축, 인력 양성 등을 추진 중이다.

첨단반도체 소재부품 Complex 구축 사업도 추진 중이다. 2031년까지 3대 핵심 소재(웨이퍼, 챔버, 첨단패키징)의 제조설계 지원 인프라 구축, 양산팹과 동일한 환경의 테스트베드 시설인 미니팹 구축을 통한 실증 지원, 기업 애로사항 중심으로 한 신규 소재부품 사업화 및 상용화 기술 지원, 현장 수요 중심 및 미래 변동성을 고려한 맞춤형 R&D 추진 등을 동시에 추진한다.

반도체 특성화대학교 지원, 지역산업연계형 대학특성화학과(반도체) 혁신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내 반도체 산업 전문 인재 양성공급 체계 구축을 위한 산학협력 인력 양성을 추진한다. 또한, 지난 13‘DGIST공학전문대학원 경북캠퍼스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5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장호 시장은 반도체 기술 혁신과 교류 활성화의 장을 구미에서 마련할 수 있게 돼 뜻 깊게 생각하며, 반도체 산업 초격차 달성을 위해 구미가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구미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반도체 산업 교류 활성화 및 특화단지 연계사업 추진에 박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