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구미=서창국 기자/ 구미경찰서 원평지구대 경찰관들이 운전 중 전신마비로 인해 호흡곤란이 온 시민의 생명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구호했다.

 

24일 오전 756분경 운전 중 호흡곤란 등을 겪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원평지구대 소속 경찰관인 경위 이승표와 순경 양인철이 즉시 출동,1분 여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운전자는 당시 원인불명의 전신마비 증상을 보였고 이로 인해 호흡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출동 경찰관이 운전자를 차시켜 바로 옆 버스정류장에 옮긴 후 상하의를 풀고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 10 여 분 동안전신을 주무르고 운전자가 의식을 잃지 않게 계속대화를 했다.

 

이 시간대는 출근시간인 러시아워(Rush hour)로 차량이 정체돼 구급차가신속히 현장에 도착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출동 경찰관들은 운전자 구호는물론 차량을 통제해 구급차가 빠르게 도착할 수 있도록 진입로를 확보하는등 역할을 나누어 수행했다.

 

경찰의 신속한 응급처치와 교통 통제로 운전자는 안정을 되찾고 신속히 구미시 차병원으로 호송 진료 받아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다. 이날오후 운전자와 그 가족이 원평지구대를 방문해 구호에 최선을 다한 경찰관들에게 경찰의 빠른 대처에 감사하다, 고마움을 전했다.

 

구미경찰서 관계자는 시민의 생명, 신체, 재산을 보호하는 경찰 본연의 임무를 언제나 충실히 수행할 것이며, 언제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범죄예방과 인명구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경찰, 운전 중 전신마비 호소 시민 1분 여 만에 구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