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구미시는 지역 축산업의 발전과 축산농가 편의를 위해 경상북도 동물위생시험소 본소 유치에 나선다.

 

현재 대구광역시 북구에 위치한 경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신속한 병성 감정으로 악성가축전염병의 유입을 방지하고 엄격한 축산식품 검사를 통해 경북축산의 미래를 담보하는 조직으로 근무하는 직원이 6개과 100여 명에 이른다.

 

경북도 이전 계획안에 따르면, 2026년부터 3년 간 279억 원을 투입, 26,400부지에 6,456규모로 건축될 예정이며, 이전 부지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구미시는 유치전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성공할 경우 브루셀라 채혈 검사 기간 단축 등에 따른 농가 편의성 증대는 물론 고병원성 AI 등 악성가축전염병 방역의 전초기지로 도약할 것이라 기대했다. 또한, 경상북도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유치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2019년에 경상북도 산하기관인 경상북도 축산기술연구소 가축유전자원 분산센터를 유치했으며, 추가로 이전 부지를 물색 중인 한국종축개량협회 경북대구지부도 유치할 계획임을 알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동물위생시험소 본소 구미 이전을 환영 합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