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무미건조한 회색 도시 탈피‧‧‧낭만 문화도시로 탈바꿈

 구미=김호숙 기자/ 구미시는 구미산업단지의 젖줄인 국가하천 낙동강 수변공간에 최근 다양한 관광체육 인프라를 구축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낙동강은 구미시를 관통하는 하천으로 5개의 구미국가산업단지에 풍부한 용수를 공급해 왔으며, 구미산업 발전을 견인해 온 보고다.

구미는 민선 8기 출범 후 그동안 산업도시로 무미건조한 회색 도시 이지를 탈피해 일상이 행복이 되는 낭민 문화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이에 낙동강 주변을 주민들이 쉬고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파크골프장 6개소(216) 조성, 인조 잔디 야구장 조성, 비산 나룻길 및 갈대 습지 탐방로 조성, 지산 샛강 생태공원 명소화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파크골프장 명소로 주목

시는 하천법과 환경영향 규제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온 관내 파크골프장을 전면 양성화했다.

지난해 10월 양성화 절차 완료로 구미(63), 동락(36), 양포(18)3개 구장을 정상 운영해 왔고, 일부 미허가 된 선산(27), 도개(36), 해평(9) 구장은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규제개혁을 건의하는 등 협의를 진행했다.

파크골프장 전면 양성화가 완료되면 현재 조성 중인 옥성(9)구장과 함께 전체 216홀로 도내에서 제일 많은 파크 골프장을 보유하게 된다. 파크골프장에는 주중주말을 가리지 않고 시민뿐 아니라 외지인들이 찾아 구미의 또 다른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정규 공인 규격 인조 잔디 야구장(4)

구미대교 아래 낙동강변에 전국대회가 가능한 공인 규격의 인조 잔디 야구장(3)이 올 4월 개장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은 기존 흙 구장 3면 야구장(36,000규모)에 총사업비 40억 원을 투입해 인조 잔디, 휀스, 더그아웃, 본부석 등을 설치한다.

, 올해 지산 낙동강 체육공원에 인조 잔디 야구장 1면을 추가로 조성해 총 4면의 정규 공인 규격의 야구장으로 각종 전국 단위 대회를 유치해 스포츠 도시로써의 위상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비산 나룻길 및 갈대 습지 탐방로 조성

지난 2월 개방한 낙동강 탐방로 비산 나룻길은 비산 나루터에서 구미천 종점부까지 이어지는 길이 1의 산책로로 총 5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수상 보도교와 데크길로 해당 구간을 연결했다.

낙동강을 따라 조성된 비산 나룻길은 강가의 아름다운 풍경과 잘 보존된 자연생태계를 감상하며 걸을 수 있어 탐방객들에게 힐링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시는 낙동강과 구미천이 만나는 지점에 있는 갈대 습지 1.3거리에 탐방로를 조성한다. 탐방로는 습지에 다양한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는 만큼 상세한 계획 수립과 하천점용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연말에 개방될 예정이다.

 

지산 샛강 생태공원 명소화 사업

도심과 가까운 곳에 자리 잡은 지산 샛강 생태공원은 봄에는 벚꽃, 여름에는 연꽃, 겨울에는 천연기념물 큰고니의 도래 등 천혜의 자연을 시민들에게 선물하고 있다.시는 벚꽃 시즌 시민들에게 볼거리 제공을 위해 산책로 주변 벚나무 아래에 야간 조명등(LED) 250개를 설치했다. 민들레 조명과 초승달 조명 등 다양한 형태의 조명 설치로 특색 있는 야간 경관을 연출해 방문객들에게 크게 호응을 얻고 있다., 전국 3대 천연기념물 큰고니를 상징하는 큰고니 부부 상징 조형물을 데크 광장에 설치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황토 맨발 길 체험에 대한 수요 급증에 따라 지산 샛강 생태공원 기존 산책로에 황토 맨발 길 시범 구간(L=250m)을 조성해 황토길, 황토풀, 황토볼, 세족장, 신발장도 설치했다.

올해는 황토 맨발 길을 추가로 연장(L=750m)해 다양한 체험 공간을 확충하고, 3월 중 무인카페도 오픈하며, 산책로 데크에 경관조명도 설치해 구미의핫 플레이스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장호 시장은 서울 한강의 수변공간은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친수공간으로 잘 조성돼 있으나, 지방은 각종 규제로 지금껏 바라만 보는 하천으로 전락해 안타깝다, “앞으로 중앙부처에 규제 완화 건의를 통해 낙동강을 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조성하는 작업을 차근차근히 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산업단지의 젖줄 낙동강, 힐링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